We welcome you by the name of the Jesus

로그인 | 회원등록 | 비번분실
Soli Deo
Gloria

   
Be joyful always; pray continually; give thanks in all circumstances, for this is God's will for you in Christ Jesus. (1 Thessal 5:16-18)
내용없음8
내용없음9
내용없음10



Board
 Bread of My Soul
내 영혼의 양식
작성자
작성일 2004-12-21 (화) 21:13
가까운 사이 일수록

      *♣*가까운 사이일수록 지켜야 할 것*♣* 남과 허물없이 지낸다고 해서 너무 버릇없게 구는 사이가 되어서는 안 된다. 반짝이는 별은 사람 곁에 가까이 오지 않기 때문에 언제까지나 그 빛을 잃지 않는 법이다. 항상 얼굴을 맞대고 있으면 존경의 마음을 갖기가 어렵고, 자주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조심스럽게 감추어졌던 상대방의 결점이 차차 눈에 띄게 마련이다. 누구를 막론하고 너무 친해져서 버릇없는 사이가 되어서는 안 된다. 상대방이 윗사람이면 예절을 잃고, 아랫사람이면 위엄을 잃게 된다. 더구나 어리석고 예의를 차릴 줄 모르는 속된 사람과는 결코 허물없이 지내서는 안 된다. 남과 허물없이 지낸다고 해서 너무 버릇없게 구는 사이가 되어서는 안 된다. 반짝이는 별은 사람 곁에 가까이 오지 않기 때문에 언제까지나 그 빛을 잃지 않는 법이다. 항상 얼굴을 맞대고 있으면 존경의 마음을 갖기가 어렵고, 자주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조심스럽게 감추어졌던 상대방의 결점이 차차 눈에 띄게 마련이다. 누구를 막론하고 너무 친해져서 버릇없는 사이가 되어서는 안 된다. 상대방이 윗사람이면 예절을 잃고, 아랫사람이면 위엄을 잃게 된다. 더구나 어리석고 예의를 차릴 줄 모르는 속된 사람과는 결코 허물없이 지내서는 안 된다. 발타자르 그라시안 / 성공을 위해 밑줄 긋고 싶은 말들 中에서 ^^* 까치 소리가 좋은 소식을 전해 줄것 같네요....


  0
3500
179 독일사람을 놀라게한 우리의 티코 [2] 2004-12-22  1106
178 너만봐...알았지? .......꼭이야 2004-12-21  1088
177 자식과 부모 2004-12-21  1024
176 가까운 사이 일수록 2004-12-21  1049
175 잠시 멈추어 방향을 점검 하세요 2004-12-21  1108
174 999번 자원 봉사자 [2] 2004-12-20  1037
173 거짓말 같은 이야기 2004-12-17  1216
172 흥! 그러면 그렇지.. 2004-12-17  1149
171 지금도 보고 계실까? 2004-12-17  1119
170 그거면 됬지..뭐가 더 필요해? [2] 2004-12-17  1172
12345678910,,,24

Mar.2002 - Dec.2007 | HannahChoir.Org 하나콰이어 | ☎ 010-4037-0401 (in Korea) ian0523@hotmail.com